Search

미래의 자동차 디자인 - 하지만 미래에는 자동차가 없다? (3)

뿌연세상... ...

슬프게도 우리의 일상이 되었지만 사실 이건 사람이 살만한 환경이라고 할 수 없죠…


이제야 말로 새로운 기술과 디자인의 조합으로 새 형태의, 아닌 새로운 ‘종’의 이동수단이 나올 때입니다.


역사를 돌이켜 보면은 인류는 이미 한번 환경 문제로부터 해답을 찾은 적이 있었답니다. 100여 년 적 전 세계 대도시들의 존재까지 위협했던 당시 최고의 고민거리, 최악의 환경 문제였던 ‘말똥’ 문제였습니다.


19세기 말 뉴욕, 런던, 파리 등 대도시들은 대부분의 교통기관들은 마차였습니다. 뉴욕시의 경우 1890년 대 말기에는 최소 150,000 -170,000 마리의 말들이 택시나 버스, 트럭의‘엔진’ 역할을 하고 있었는데 문제는 이 살아있는 생물들이 쏟아내는 배설물들이었죠. 말 한 마리당 하루에 15-20킬로 의 배설물이 쏟아냈다 가정하면 하루 2백만 톤 이상이 길거리에 널렸다는 것입니다.


뉴욕에서 나오는 말 배설물들과 도시 쓰레기는 대부분 바다로 버려졌습니다.


찌는 듯이 습한 뉴욕의 여름 날씨에 길거리에 방치된 ‘말똥’– 그 악취는 상상 이상이 아니었을까요? 그리고 그로 인해 생기는 파리들… 도대체 수학적으로 계산 가능한 숫자이었을까요?


지금 우리가 타임머신을 타고 19세기 말의 뉴욕으로 간다면 몇 시간이나 버틸 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1899 뉴욕에서 열렸던 ‘제1회 국제 도시계획 회의’ – International UrbanPlanning Conference –에서의 가장 중요한 의제는 ‘말똥’이었습니다. 이대로 가다간 불과 10 수년 안에 건물 2층, 3층 높이의 말똥에 전 도시가 묻혀버릴 수도 있는 절체절명의 환경 문제에 직면 해 있었던 것이죠. 이때 혜성같이 나타나서 인류를 말똥 공해에서 구한 새로운 문명의 기기가 있었으니 그것이 바로 – 자동차 – 였습니다.


공해의 주범 –말- 을 없애버린, 이른바 말없는 마차가 등장한 거죠. 사람들은 너무가 반갑게 환영했고, 길거리는 불과 10 수년 만에 자동차로 뒤덮이고 말았죠.


그런데 이 새로운 기기가 다시 말똥 공해와는 비교도 할 수 없을 만큼의 더 큰 위협으로 다가왔습니다. 이제는 또 한 번 ‘말없는 마차’를 대신하는 새로운 ‘운송기기’가 나와서 일류를 다시 한번 구해 내야 할 때입니다.

자동차가 등장했던 20세기 초와 현재를 비교하면 삶의 방식이 완전히 달라졌습니다.


무엇이든 혼자 결정하며 남들과 다른 개성을 추구하는 싱글턴 Singleton(1인 가구) 트렌드가 자리 잡은 지 이미 오래되었습니다. 따라서 앞으로는 가족 4~5명을 태우기 위해 패밀리카를 고르는 수요보다 개인의 취향이나 지극히 사적인 용도, 1인 혹은 커플이 탈 수 있는 정도의 심플한 이동 수단으로써 자동차를 선택하는 사람이 더 늘어나겠죠. 그러니 지금 우리가 알고 있는 자동차의 형태가 미래에는 아예 존재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공룡이 멸종했듯이. 마차가 사라졌듯이 미래 세상에는 우리가 아는 자동차의 형태가 아예 사라질 가능성이 있는 것이죠.


그렇다면 미래 도시에서는 과연 어떤 이동 수단이 이용될까요? 미래 거리의 풍경은 아스팔트 위에 자동차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진 오늘날과는 분명 다를 것입니다.


더 이상 ‘자동차’라는 단어로 규정하기 어려운 미래의 다양한 탈 것들의 세상 이겠죠. 30년 후 혹은 100년 후 세상은 완전히 새로운 형태의 퍼스널 모빌리티 비히클 (Personal Mobility Vehicle) 이 돌아다니고 있겠죠.


아마도 미래에는 이런 개인 이동 수단 –퍼스널 모빌리티 비히클 – 이 새로운 이름으로 불리겠죠. 단지 아직 까지는 그저 ‘미래 자동차’로 부르는 것뿐이죠.


자신이 비싸게 살 필요도 없고, 스마트폰으로 부르면 집 앞을 나설 때 시간 맞추어 나타나 주고, 운전할 필요 없이 자동으로 주행되며, 내리면 알아서 주차, 충전하는 그런 탈 것을 그저 새로운 자동차라 부를 것인가요? 이건 분명 이제 까지 존재하지 않았던 새 형태의 이동수단이죠. 우리가 아직 찾아 내지 못 한, 전혀 새로운 해답을 보여 주는 뭔가가 틀림없이 미래 풍경을 결정 지을 것입니다.


- 다음화에서 계속 -

38 views0 comments